日 ‘전문가약품 시장’ 전년 대비 1.7% 감소

약가제도 영향…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 ​지난해 제펜의 전문의약품 시장이 전년 대비 1.7퍼센트 감소한 10조 3,374억 엔으로 조사되었다.이는 2018년 4월 약가제도의 근본적인 개혁에 의한 영향으로 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으며, 2017년 1.0퍼센트 감소한 기록보다도 큰 감소폭을 보였다.​약효분류별로 살펴보면, 항종양제가 두 자릿수에 가까운 성장을 보인 반면, 제품별로는 C형간염 치료제 ‘마비레트’가 전년도 밖에서 선두로 뛰어올랐다.특히 마비레트, 항암제 ‘아바스틴’, ‘옵디보’ 3개 제품이 매출 1,000억 엔을 넘었다.​지난해 제펜 전문의약품 시장은 4년 연속 10조 엔을 넘어섰지만 금액으로는 전년대비 1,770억 엔 감소했습­니다.병원 시장은 0.7퍼센트증가한 4조 5,403억 엔으로 전년 마이너스 성장에서 살짝 증가추세로 돌아섰다. 의원시장은 2.3퍼센트 감소한 2조 1,155억 엔, 약파는곳 외 시장은 4.1퍼센트 감소한 3조 6,816억 엔을 기록했습­니다.​약효분류별로 살펴보면, 항종양제가 2012년부터 연간 상위를 견지해 9.6퍼센트 증가한 1조 2,001억 엔으로 크게 성장했습­니다. 2위는 당뇨병치료제가 0.2퍼센트 감소한 5,493억 엔, 3위는 항혈전증치료제가 2.2퍼센트 감소한 4,280억 엔으로 담를 이었다.​레닌 안지오텐신계는 2014년부터 마이너스 성장이 이어져 23.9퍼센트 , 지질조정제, 동맥경화용제가 16.1퍼센트 감소하면서 생활습관병 치료제 시장이 크게 감소했습­니다.​상위 10개 제품을 살펴보면 2017년 발매한 마비레트가 전년 대비 10배 증가한 성장률을 보여 지난해 1위 아바스틴을 누르고 선두에 올랐다. 2017년 2월 발매한 항암제 ‘키트루다’도 6위에 안착했습­니다.​또한한 항궤양치료제 ‘다케캡’이 순위에 오르는 등 지난해 10위 안이었던 당뇨병치료제의 DPP-4억제제 ‘자누비아’, 안지오텐신Ⅱ 수용체차단제 ‘올메텍’ , 경피진통소염제 ‘모라스’는 순위에서 친국어났다.​기업별 매출 순위를 보면 다케다가 2.0퍼센트 감소한 6,934억 엔, 2위는 다이이찌산쿄로 2.1퍼센트 감소한 6,548억 엔, 3위는 화이자로 4.5퍼센트 증가한 5,020억 엔을 기록했습­니다.4위인 아스텔라스제약은 11.6퍼센트 감소한 4,871억 엔, 중외제약, 오츠카제약, MSD, 다나쁘지않아베미쯔비시제약이 담를 이었다. 한편 16위에 어린이브비가 마비레트의 판매로 전년보다 2.6퍼센트 증가해 급성장한 모습을 보였다.​판촉회사 순위를 보면 1위는 화이자로 0.7퍼센트가 감소해 5,680억 엔을 기록했으나쁘지않아 선두를 지켰다. 지난해 3위였던 중외제약은 다이이찌산쿄를 누르고 2위에 올랐다. 그 담로 다케다제약, MSD, 제펜일라이릴리, 아스트라제네카, 바이엘약품, 오츠카제약, 다나쁘지않아베비쯔비시제약 순이었다.

>

김이슬 기자 medi@bi새로운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