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일기 : 급성 편도염 2020. 8. 14. #926일 #291일

 

2020.8.14. #926일 #291일육아일기급성편도염

어제 저녁에 원준이의 준이를 데리고 오랜만에 본집에 왔는데 의준이가 좀 따뜻하더라고요.

집에 놔둔 체온계로 열을 재보니 38.0℃의 다행히 상비약이 있어 해열제를 바로 먹이고 땀을 흘리면서 열이 내릴 줄 알았는데 억지를 부리더라고요.

열이 뚝뚝 떨어지더니 계속 울어서 집이 너무 더워서 그런가 해서 끌어안고 우리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힘내라고 요구르트도 먹이고!

집에 흰 우유가 넘쳐나니까 발효를 시켜서 수제 요구르트를 오랜만에 만들어 봤거든요.

단맛이 없어서 그런지 안 먹어서 실패한 거야.제가 다 먹어야 할 줄 알았는데 자두를 썰어서 같이 비벼주었더니 또 잘 먹고 있더라구요!

열도 어느 정도 내리고 맛있는 자두 요구르트도 먹었더니 기분이 좋아져서 이렇게 웃는 얼굴이 되는군요!

저녁 8시가 다 돼서야 열이 나서 소아과는 물론 병원도 문을 닫았고, 열이 나도 갈 곳은 대학병원 응급실밖에 없는데 이번만은 제발 가지 말자…?

외갓집에 갔다온 원준이와 기차장난감도 조립했습니다.

「원래, 남편이 아이의 장난감에 관심이 없어서, 책이나 장난감은 스스로 조사하고 있는데, 이번에는 왠지 전철이 사 주고 싶다.그래요
근데… 이건 3살 장난감이 아니게 고퀄리티였는데 원준이는 되게 좋아했어요

아침에 원준이가 일어나기 전에 재빠르게 이유식 만들기

리뷰 이유식에 들어가서 밥솥의 칸막이를 사용하는데 너무 편해요!
계속 시판 이유식으로 바꾸고 싶어서 시도하고 있는데 가격면이나 영양면 등 제 마음을 꼭 사로잡을만한 것이 없습니다.
하루 세 끼에 각각 쇠고기, 닭고기, 생선을 넣고 야채를 3개씩 듬뿍 넣어주는 시판 이유식은 어디 없을까요?

매일매일 손가락으로 가리키면 두번째 손가락을 치켜세웠더니, 오늘 첫번째 손가락으로 최고! 해주는 원준ㅋㅋㅋㅋㅋ

아침에 기저귀 빼고 팬티도 안 입고 아침 먹는데 오빠 엉덩이는 왜 만져?

원준이는 자기전에 소변을 보게하면 밤새 기저귀를 안벗기고 이쁜데 팬티를 입히고 재우면 소변을 봅니다ㅋㅋ
이불 빨기 싫어서 기저귀를 입히고 재우는데 매일 빈 기저귀라서 아까운데 언제 밤에 기저귀까지 졸업할까요?

원준을 등원시키고 의준은 엄마와 다시 외출해요.유모차를 끌고 올걸 그랬다. 하고 큰 소동을 피우셨다.

제가 점점 기운이 없어지는지 준이가 점점 무거워지는지 조금만 걸어도 맥이 빠질 것 같아요

집앞에 있는 동네 소아과가 휴진이라서 지하철을 타기는 마찬가지인데 아동병원으로 갈까 다른 소아과로 갈까 했는데 가까운 박문호 소아과

아기의 체중이 11.2kg으로 고정.

장중첩증이 되어 탈수 상태에 빠져 절식하고, 그 후에도 먹는 양이 증가하지 않았는데 마르지 않은 것이 신기했습니다.;;

진료결과 급성편도염이래요!

목 내시경을 해 보았습니다만, 후두에 빨갛게 부어 흰 반점이 후두염이 상당히 심했습니다.●항생제와 정장제의 조합으로 집에 돌아갑니다
집에 있는 오빠가 코 감기라고 하면 코벵 시럽은 혹시 주말에 콧물을 흘리면 마시라는 내 주었습니다.

사실 아이들이 열이 날 때마다 원인을 알기 전에는 무엇 때문인지 모를 뿐인데 이렇게 진료 한꺼번에 편도염이라는 사실을 알고 나니 마음이 편합니다.

돌 전에 아이들이 열이 나면 원인을 찾기 위해서 또 검사도 하고 이것저것 할 게 많잖아요.

의중약이나 집에서 연수 받는 남편한테 먹으라고 아이스 아메리카노 테이크아웃 하고 집에 왔어요!

집에 들어와서 한번 먹여주고 재워주려고 노력했는데 아기띠를 앞에 두고 오는 순간 꿀잠이 들어와서 어쩔 수 없이 누웠어요.

아이가 자는 동안 밥솥이리 유식으로 3일분의 이유식 완성~!

밥솥의 칸막이가 각기 달라서 만들어진 이유식의 양도 생각보다 많은 양의 이유식이 나와서 어떡하지? 하고 있어요 ㅋㅋㅋ
오늘은 국물의 비율을 잘 맞추어서 알갱이와 싱거움이 마음에 들었지만, 이유식 전체의 양 조절에 실패!
이렇게 열심히 만들어도 어떻게 해야 될지…또 개집을 다 먹을 수 있을지 아니면 반이라도 먹어줄지 ㅋㅋㅋ

편도선이 부어서 아픈지 더 이상 먹지 않으려고 했어요.

뭐, 어른도 목이 부어서 아프면 먹기 싫어지니까요;;
나름대로 맛있게 만들기 위해 달콤한 호박과 고구마와 밤 각각의 이유식에 하나씩 넣어주었지만 그래도 저녁 이유식은 다 먹었습니다.

이유식 밥솥은 따로 안 사고 첫 번째도 두 번째도 어른 밥솥을 씻어서 만들어 먹였는데

저희집 밥통이 열심이여서 저희집 점심은 냉동볶음밥에 라면!

●어린이는 정성스럽게 만들어 먹이고, 어른은 냉동제품과 인스턴트 지옥

근데 초등학생 입맛의 주인이 딱 좋아하는 구성이에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오늘 어린이집에서 과자놀이를 한다고 해서 과자를 조금이라도 덜 먹이고 싶은 엄마의 마음이 굳어서 지각하면서도 아침밥을 많이 먹이며 든든하게 보냈습니다.

근데 아침밥을 많이 먹인건 과자와는 별 상관이 것 같아ㅋㅋ

끊임없이 과자를 먹고 또 먹고

어제 가위놀이 했는데 원준이가 가위질을 했대요집에서 가위놀이를 해 준 적이 없는데 어떻게 잘 할 수 있는지 신기해요?

선생님이 가위를 안 쓰는 친구가 있어서 도와주고 있는데, 원준이 ‘선생님, 잘 안 돼, 도와줘.’ 그래서 ‘원준이 먼저!’ 라고 했대요.
이 사람의 관종력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전에는 손도 잡으려고 하지않고 뿌리치고 혼자서 달리던 녀석이었습니다만, 최근에는 길거리에서 “엄마손도 잡지않으면 안된다”라고 생각했던 아이ㅋㅋㅋㅋㅋㅋ

제가 둘째 아들을 안고 짐을 나르는데 원준이 손까지 잡고 가야 되니까 힘들어서 연기 시작
원준아 엄마 집이 어딘지 몰라원준이가 알려줄래? 라고 말하면, 살며시 달려가서 안내해줘 ㅋㅋㅋ

엄마가 너무 무거워.ㅠㅠ 하면 낮잠 이불을 들어주시는 효도

막상 물어보니 무거우면 1분뒤에 “엄마가 들어줘”라고 다시 꺼내줬는데 ㅋㅋㅋ

아버지가 사준 기차 길 놀이 세트는 원준을 좋아합니다!

어느정도냐면…기차놀이때문에 잠을못잔다든지,밥도안먹는다든지,어린이집에도안간다든지ㅠㅠ
내가 생각한 그림은 이게 아닌데ㅠㅠ

그래도 두번째 이유식을 먹이는중에는 혼자 놀수있는 거리가생겨서 잘 활용하고있지만 점점 좁아지는 우리집ㅋㅋㅋ

거실에 널브러져 있는 장난감을 볼 때마다 제가 저걸 다 쓸어 버리려고 이를 갈아요.
앞으로 이렇게 부피가 큰 장난감은 키즈카페에서만 놀기로 하자.아버지?

저녁에 친정어머니와 시원한 물회를 먹으러 왔습니다.

근데 네가 왜 거기 나와?물회의 식당 한쪽에 앵무새가 있습니다.

저번에 왔을 때도 신기했는데 왜 앵무새가 새장도 없는데 날지 못하고 움직이지 못하고 이 가지에만 묶여 가만히 있는지 신기할 뿐…
앵무새라서 말을 흉내낼것을 기대했지만, 절대로 아무 소리도 내지 않는다고 ㅋㅋㅋ

겁이 많은 별보는 오늘도 어음과 친해지고 싶지만 가까이 다가가지 못하고 멀리서 바라보기만 해요.

저녁 한 그릇 더 먹고 이제 좀 배부르게 나왔잖아.

마치 밥을 안 먹은 아이처럼 밥과 꽁치 한 마리를 혼자 다 먹은 아이.
식당에서 꽁치를 서빙해주지 않으면 “와~원준이 좋아하는 생선이다!!!!”라고 외치며 좋아했기 때문에 어른들은 맛도 보지 않고 모두 원준에게 양보했다.
원준아, 이것만은 알아둬. 엄마도 꽁치 좋아해